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http://blogs.zdnet.com/

며칠전 개업 기념으로 4GB 용량의 Apple IPod Nano를 99센트(900원)에 판다고 광고해서  귀가 솔깃했던 99 Cents Only Stores라는 달러샵(한국의 천원샵)에 갔습니다. 광고를 보고 개업날 가 볼까 하는 마음도 들었지만 9명에게만 선착순으로 판다는 문구에 그냥 포기 하고 말았었습니다. 가 보나마나 새벽부터 사람들이 줄 서있을 것이 뻔했기 때문입니다.


이 달러샵은 지난 8월에도 캘리포니아 웨스트체스트( Westchester, CA at 6854 La Tijera Boulevard)의 1호점에서 개업 25주년 기념으로 Apple IPhone을 99센트에 팔아서 화제가 되었던 회사의 지점입니다. 물론 그때에도 선착순 9명에게만 팔았다는데 재미있는 것은 99센트라는 파격적인 가격도 가격이지만 Apple과 AT&T에서만 독점 판매하는 IPhone을 어떻게 이 가게에서 팔 수 있었는가 하는 점입니다. 설마 직원들이 Apple 스토어에 가서 제값주고 사다가 99센트에 판 것은 아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99 Cents Only Stores 개업날



미국에서는 요즘 달러샵의 인기가 치솟고 있습니다. 경기가 안 좋아지면서 지출을 줄이려는 욕구가 달러샵의 인기를 부추기는지  43%의 미국인들이 한달에 한번 이상은 달러샵을 간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이런 달러샵들의 주된 고객층은 연간 $30,000(약 3천만원)이하의 수입으로 4인 가정을 꾸려가는 여성 가장이라는 것을 보면 이런 달러샵들은 경제적으로 중하위 계층의 사람들을 주된 목표로 해서 영업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년에 10만불(약 1억원)이상의 가계 소득자 중에도 53%가 달러샵에서 물건을 구입한다는 걸 보면 달러샵을 가는 이유가 단순히 싸기 때문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실제로 예전에는 달러샵하면 어둡고 칙칙한 가게 분위기를 연상했지만 요즘 새로 개업하는 가게들은 넓고 깔금한 매장 분위를 연출하며 다양한 물건을 구비해 놓고 손님을 끌고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Andreas Gursky란 독일 작가가 99 Cents Only Stores를 찍은 99 Cent II Diptychon라 는 제목의 길이 22 feet(약 6.6m)짜리 작품입니다. 이 작품은 2006년 11월 16일에 뉴욕에서 2백 48만불(약 24억원)에 팔려서 사진으로는 역사상 두번째로 높은 가격에 팔린 작품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1위는 1904년 2월 $2,928,000에 팔린 Edward Steichen의 작품))

99 Cents Only Stores의 내부를 찍은 위의 사진을 보면 매장 규모나 분위기가 Wal-Mart 같은 대형매장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또 공산품 위주의 판매 품목들을 계란,우유, 빵과 같은 식료품으로까지 확대하면서 더 많은 고객을 끌어 모으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그동안 소매업에서 서자 취급받던 달러샵이 이제는 Wal-Mart과도 경쟁할 수 있는 당당한 소매 업종으로 성장했다고까지 이야기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l-Mart


미국 달러샵계의 양대 산맥인 Dollar General 과 Family Dollar, 이 두 회사는 미국내에서 1만 2천개 이상의 가게를 운영하는데 이 매장수는, 비록 두 회사를 합친 숫자이기는 하지만, 전세계 39개국에 1만3천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는 스타벅스를 능가하는 숫자입니다. 또한 최근 하루에 하나의 매장을 새로 문 열 만큼 급속도로 확장하다보니 가게를 제대로 운영할 메니저급 인력이 부족할 정도라는 것을 보면 새롭게 부상하는, 각광받는 비즈니스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icsc.org/srch/sct/sct1203/index.php


주로 도시 외곽에 위치하고 싼 가격과 다양한 상품, 그리고 편리함을 무기로 다른 생활 잡화점들과 경쟁하고 있는 달러샵들은 주로 폐업을 하고 가게가 나가 비어있는 상가에 점포를 열어서 낮은 임대료와 효율적인 재고 관리를 통해 비용을 낮추는 전략을 쓰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비용을 낮춘다해도 싼 가격에 팔면서 이윤을 남기기 위해서는 판매하는 상품들의 원가 자체가 낮아야 합니다. 이것을 가능하게 해 주는 상품들이 바로 Made in China, 중국에서 생산된 공산품들입니다. 달라샵 뿐만이 아니라 Wal-Mart, Target에서 팔고 있는 어떤 물건을 들고 들여다 보아도, 유통기간이 짧은 식료품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상품들이 중국에서 건너온 것들입니다. 결국 어떻게 이 가격에 이런 물건을 판매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은 세계의 공장, 중국이 있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중국은 시나브로 미국 서민들이 필요로 하는 저렴한 공산품의 대부분을 공급하는 중대한 역할까지 떠 맡게 되었습니다. 좀 과정되게 표현하면 미국 서민 가게 경제를 떠 받치고 있다고까지 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산 제품 쓰기 운동(from: http://www.madeinusa.com)


요즘 미국에선 이렇게 물밀듯이 밀려 들어오는 중국산 물건들에 대한 반발로 Made in USA라고 찍힌 물건들이 명품대접(?)을 받고 -사실 할인매장들에서 미국산 제품을 발견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미국산 물건을 이용해서 달러 유출을 막자는 애국심에 호소하는 운동까지 펼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마치 한국이 IMF때 국산품을 애용해서 달러 유출을 막자고 운동했던 것 처럼 말입니다.

미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공산품들이 중국에서 들어오는 것은 아니지만 파나마 운하의 이용료 인상에 가장 앞장 서서 반대 목소리를 냈던 생활 용품 판매 소매점의 두 거두, Wal-Mart과 Target의 반대 이유가 중국에서 들어오는 물건들의 물류비용 상승 이있던 것을 상기하면 미국의 저가 공산품 시장은 중국산 상품들이 석권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동안 세계 최대의 시장임을 자부하며 대량생산 대량소비를 자랑하던 미국도 이제는 물밀듯 아니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중국산 상품들 앞에서는 속절없이 허물어져 가는 "굴욕(?)"을 당하고 있는 것 입니다.



관련포스팅

2007/11/28 - 천원샵에서 발견한 삼성의 굴욕(?)
2007/11/29 - 천원샵 삼성필름의 정체




참고자료

1. http://www.csmonitor.com/2003/0804/p13s01-wmcn.html
2. http://www.icsc.org/srch/sct/sct1203/index.php
3. http://www.madeinusa.com/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foog 하~ 파나마운하가 또 그렇게 연결이 되는군요. 암튼 잘 읽었습니다. 위의 사진도 멋지긴 하네요. 그렇게 비싼 가격이 가치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여하튼 세계 최대의 공산당이 집권하고 있는 중국이 세계 자본주의를 먹여살리고 있다는 사실은 참 아이러니죠. 그나저나 중국의 인플레이션이 장난 아니라는데 점점 미국의 저임금/비정규 사회체제도 이러한 인플레이션과 충돌을 일으키며 갈등이 심화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그 와중에도 개념포기한 미국의회는 중국을 반덤핑으로 제소하겠다고 난리친 기사를 봤는데요. 애국심에 호소해봤자 결국 중국의 저가제품의 발목 잡혀있는 나라가 취할 수 있는 대안은 그리 많지 않아보입니다.
    2007.11.16 18:33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사회주의를 추구하는 중국이 자본주의의 선두주자 미국을 먹여 살린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현상이군요. 지적하신대로 중국과 미국의 무역 불균형은 중국의 대미 발언권을 강화시켜주고 반대로 미국의 중국에 대한 경제적 의존을 높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더구나 요즘 미국 경제가 여러가지 악재들로 인해 하향세인 것을 고려하면 중국에 대한 미국의 경제 의존도를 낮추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오히려 중국 경제의 급부상이 더욱 가속화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인듯 합니다. 깊이있는 댓글과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2007.11.17 01: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CAFE LUCY 미국은 최고의 소비자 역활을 언제까지 계속할 수 있을지...
    얼마 전에 뉴스보니 미국인들 빚더미 속에서 돈 쓰고 있는 거라고 그러던데...
    한번 크게 터지지 않을까요?
    2007.11.17 17:3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여러가지 안 좋은 징조들이 뚜렷이 보이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 시기가 언제가 될런지는 모르지만 지금처럼 마땅히 상황을 타개할 방안이 없다면 크게 한번 터지겠죠. 문제는 이번 서브프라임 몰개지 때에도 보았듯이 세계 여러 나라가 서로 경제 관계로 엵여 있어 누구도 그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2007.11.19 05:09
  • 프로필사진 BlogIcon shrike 미국만 중국에 묶여있는게 아니라.. 중국역시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의 곡물수입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천원샵의 중국산 공산품.. 그런거 없어도 사람 사는데 큰 지장 없지만 밥은 전혀 이야기가 다르죠.
    현재 빠른속도로 진행되는 중국의 공업화는 반대로 중국의 곡물생산량을 크게 감소시켜서 외국에 대한 식량의존도를 함께 높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소비시장으로서 미국은 아주 거대하죠.
    2007.11.30 01:20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경제의 세계화 결과로 다른 나라와 무역을 하는 모든 나라는 서로 의존적인 관계를 가질 수 밖에 없나 봅니다. 얼마전 터진 서브 프라임 몰게지 사건때도 미국의 주택시장에 국한된 것으로 보이던 일이 세계 경제를 흔들었으니 말입니다.중국이 식량을 미국에 의존하면 의존할 수록 중국에 대한 미국의 위상이 더욱 높아져 가겠지만 반대로 거대한 미국의 소비시장을 떠 받치는 주요 기둥 중 하나가 중국제품이라는 것을 인정한다면 중국의 값싼 공산품에 의지해 미국내 경제적으로 중하층 국민들의 삶이 유지된다는 것은 이제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습니다.얼마전 납 페인트를 사용한 중국 장난감의 미국내 판매 금지, 리콜은 결국 그 장난감들의 가격 상승을 불러와서 미국내 구매 감소로 이어진 것이 그 좋은 예라고 봅니다. 비관적으로 보면 상대가 쓰러지면 자신도 함께 쓰러지는 그런 관계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2007.11.30 07:15 신고
  • 프로필사진 240억원 글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세계경제에 있어서 중국의 역할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글 중 사진의 가격이 0이 더 붙지 않았나 해서 글 남깁니다.

    24억이 아닌지요?
    2007.12.01 11:07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지적 감사드립니다. 산수가 틀렸군요. 틀린채로 여러 날이 지난걸 생각하면 얼굴이 화끈거리네요. 2007.12.01 14:39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지나가다 님의글을봤내요 99스토어온리는 아마6~7년 정도된것같네요10년 전만해도 없었는데
    나도 오랜동안 99스토어것을 써봤습니다 여러회사의 제고와 스페셜리밋으로 만들어진물건
    익스파이어데잇이 몇일 안남은 물건 또는 신상품물건 오더대로 만들어지지못한물건등
    여러 부분으로 공유되어나오죠 회사에서는 빨리없에야할물건등을 싸게 사다가 박리다메를
    하지요 요즘은 과일종류로 많이 사다먹는데 일반 시장보다 많이쌉니다
    99스토어는 아시다싶이 유대인들이 운영하는 회사로 많은 수익금이 유대인들을 위해 쓰여집
    니다 전쟁이나 군사또는 미국내 유대인의 권익신장을 위해쓰여지죠
    99스토어온리는 서부쪽으로 많이집중되어 있는데 중부나 동부로 가면 99온리스토어가
    없더군요 또한 미국의 제일부촌인 베버리힐에 위치한 스토어를 자주찾는데 위치가 어디냐에
    따라서 물건이 틀릴때도있더군요 베버리힐에 위치한 스토어에서 연간8~9백만불의 넷인컴의
    수익을 올린다하네요 99스토어는 가난한사람이 가는곳이라 일반적으로 생각하지만
    절대로 그렇지않습니다 롤스로이스나 메르세르 비엠베차를 몰고 쇼핑을하는 사람이 더많습니다
    우리나라 부자같으면 휘황찬란한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겠지만 베버리의 유명부자들은
    청바지를 입고 카트에 한바구니씩 쇼핑을 해갑니다 그들이 부자이면서도 외 존경을 받는지
    우리나라의 부자들도 베워야겠습니다 돈이많아도 헛으로쓰지않고 그돈을 모아 자선사업이나
    조국을 위해쓰는 미국을 우린 배워야 합니다
    또한 99전 스토어의 성공은 유통구조의 극대화,,,다양한 정보 계절별 성향 적체적소의 스탁
    헐리데이 전후의성향등 백화점 못지않은 구조입니다
    2007.12.01 12:18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지적해 주신 것처럼 달러샵이 절대 가난한 사람들 만을 위한 가게가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그리고 많은 물건들은 일반 가게에 파는 것과 달러샵에서 파는 것이 가격만 다를뿐 똑 같은 것도 있구요. 이런 점이 달러샵의 또다른 매력인가 봅니다. 자세한 설명 감사드립니다. 2007.12.02 17:50 신고
  • 프로필사진 중국은 저가상품빼면 내세울게 없습니다. 지금까지의 중국이 발전한 이유도 싼 임금과 물가덕에 저가상품생산에 주력한 결과인데, 올림픽후에 중국의 물가와 임금이 오르면 중국이나 전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가능성이 있습니다. 공산품이야 중국말고 타 후진국에서 공장짓고 생산해도 되지만, 저가상품빼면 돈벌이가 거의 없는 중국입장에서는 큰 타격이 아닐수 없습니다. 그래서 아직까지 중국이 위안화환율고정을 고집하는 이유기도 하고요. 2007.12.01 13:48
  • 프로필사진 8875 중국의 저가상품도 올림픽이후에는 점점 줄어들것입니다. 그러면 타국기업에서는 다른곳으로 공장을 옮기겠죠. 그러면 중국이 오히려 난처해집니다. 미국이나 유럽같이 많은 소비를 할수 있는 국가는 한정되 있지만, 중국같이 저가상품을 생산할수 있는 국가는 많습니다. 중국내 물가와 임금이 오르면 기업들은 공장을 다른곳으로 옮기겠죠. 저가상품외에 다른 수입이 없는 중국입장에서는 그러면 난처해지겠지요. 그래서 중국이 고정환율제를 고집하고 있고, 타국에 산업스파이를 많이 보내는 이유입니다. 2007.12.01 13:59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값싼 노동력에 의지해서 부가가치를 창출하던 그동안의 중국도 그 한계와 위험을 알기 때문에 기술 집약적이고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산업 구조를 개편하려 하겠죠. 그 과정이 얼마나 순조롭게 이루어 지느냐 하는 것이 중국의 과제일 듯 싶습니다. 그렇게 되면 그 다음에 기업들은 어디로 갈까요? 2007.12.02 17:4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7.12.01 14:01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더 이상 값싼 노동력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노동집약적 산업구조로는 성장의 한계에 부딪힌다는 걸 중국도 알고 있을 테니까요. 2007.12.02 17:52 신고
  • 프로필사진 footman 장기적으로 가면 중국한테 불리합니다. 2007.12.01 14:02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아무래도 최대의 시장인 미국이 어려워 지면 중국 또한 그 피해를 보겠죠. 쌓아 놓은 달러 가치가 하락하고 시장을 잃게 된다면 중국도 어려울 거라는 걸 그들도 알고 있을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도 상대가 무너지는 걸 원치 않겠죠. 2007.12.02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GGG 미국에서...99전 센트 스토어 가는미국인도있나????
    한국인인 나도 거기안가는데......얼마나 질이구린지...한번쓰면 못쓰겠더라...
    예전엔 뭐파나 가봤지만...이제는 절때로 안간다...얼마나구린지...

    그리고 멕시칸들바께안가잖아...99전스토어.....멕시칸들만 가는 멕시칸전용스토어
    멕시칸 많은곳에만 있지.....누가 99전스토어를 이용해?장난하노..?
    2007.12.02 01:56
  • 프로필사진 미친 99c store 멕시칸들만 쓴다고? 너야말로 장난하냐? 미국인들은 전부 다 부자만 있다고 생각하냐? ㅋㅋㅋㅋ
    백인우월주의에 쩔어사는구만 ㅉㅉㅉㅉ
    2007.12.02 02:51
  • 프로필사진 ㅋㅋㅋ 헐ㅋㅋㅋㅋㅋㅋ님하장난하삼?
    멕시칸, 그러니깐 소위 스페니쉬들밖에 안간다구요?
    그리고 멕시칸많은동네에만 잇다구요?ㅋㅋㅋㅋㅋㅋ
    님은 미국에오신지 얼마안된거같네요ㅋㅋㅋㅋㅋ
    전 뉴저지 알파인쪽에 살고잇는데 달러샾 동네마다 없는데가 없거든요?ㅋㅋㅋㅋ
    알파인,테나플라이를 포함하는 버겐카운티는 미국전체에서도 부자동네로손꼽히는곳이구요^^
    뭘 좀 알고말하세요 괜히 재미교포들 망신주지말고ㅋㅋ
    그리고 미국사람들이 더 알뜰한거 모르세요?ㅋㅋㅋㅋ
    제대로된 달러샾한번가보세요 스페니쉬가아니라
    거의다 백인들이거든요?ㅋㅋㅋㅋㅋ
    그리고 달러샾가는이유가 꼭 물건을 싸게사려는것보다
    다른 스토어에는 없는 아기자기한 장식품이나 조각들
    실생활에필요한 물건들을 살수잇기때문이에요^^
    뭘 알고말씀하세요ㅋㅋㅋㅋㅋ
    아 하도어이가없어서 몇년만에 인터넷에 댓글달앗네ㅋㅋㅋㅋ
    2007.12.02 05:37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아무래도 싼 제품이 많다보니 질이 안 좋은 제품들도 많겠지요. 하지만 위에 지나가다님이 댓글로 말씀해 주신 것처럼 가끔씩 99센트라는 가격에 비해 괜찮은 물건들도 만날 수 있답니다. 꼭 이런 재미가 아니라도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이유로 달러샵을 찾고 있습니다. 살고 계신 LA에 멕시코 사람들이 많다보니 멕시칸만 간다고 오해를 하신 것 같은데 다른 지역은 인종 가리지 않고 많이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2007.12.02 17:4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