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살아가면서 남들처럼 평범하게 사는 일조차도 쉽지 않다는 것을 때때로 느낍니다. 하지만 세상에는 어쩌면 저렇게 자신의 인생을 자신의 의지대로 '특별하게' 만들어 갈 수 있을까? 싶은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한국의 경우는 아니지만 정말 "인생극장"에 나올만한 특별한 사람이 있어 소개합니다.
사는 일이 팍팍하고 고단할때, 내가 하는 일은 꼬이기만 한다고 생각될때 위인전에나 나오는 "대단한" 인물들 보다는 이런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힘을 낼 수 있는 자극이 되기도 합니다.

소개하려는 사람은 마이클 브레기(Michael Bregy)라는 분입니다.
이 분은 일리노이주의 알곤쿠인(Algonquin, Illinois)이라는 인구 3만의 조그만 도시에 있는 제이콥 고등학교(Harry D. Jacobs High School)의 교장 선생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 Michael Bregy(보는 책도 "교장선생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Harry D. Jacobs High School

출처: Harry D. Jacobs 고등학교 홈페이지(http://www.d300.org/web/schoolsites/hdjacobshs.html)

학생수 2천500명의 이 시골 고등학교 교장 선생님이 특별한 이유는 이 분은 교장 선생님인 동시에 세계 최대 항공사 중에 하나인 아메리칸 에어라인(American Airlines)의 현직 승무원(스튜어드)이기 때문입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교장 선생님으로 학교 업무를 보고 주말이면 항공사 스튜어드로 변신하는 브레기씨는 가끔 취미 삼아 가끔씩 동네 공항에서 아르바이트 하는 것이 아니라 1987년부터 계속 아메리칸 에어라인에 근무해 오면서 주로 주말이나 공휴일에 국제선에서 승무원으로 일을 해 왔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마스코트 황금독수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American Airlines



이렇게 선생님이란 직업과 항공기 승무원이란 직업을 병행하게 된대에도 거의 인간 승리라 부를 수 있을 만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 분이 처음부터 선생님이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승무원으로 일하던 브레기씨는  선생님이 되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싶다는 열망으로 승무원으로 일하면서 대학을다녔고 졸업후 텍사스에서 수학선생님으로 교단에 섰습니다.

선생님이 되기 위해 다녔던 대학이나 졸업후 처음 교편을 잡았던 학교가 아메리칸 에어라인의 주요 허브인 텍사스의 달라스 포스워스공항(Dallas-Fort Worth International Airport)에서 멀지 않았던 것은 동시에 항공사 승무원으로 일해야 했기 때문에 빠듯한 시간을 절약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심지어 국제선 비행후 다른 승무원들이 쉴때 호텔방에서 학생들의 숙제를 채점했다는 이야기는 이 사람이 얼마나 치열하게 살았던가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주변 동료 승무원들은 브레기씨를 날으는 선생님(Flying teacher)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그 후 일리노이주로 교감선생님(Assistant Principal)이 되서 자리를 옮긴 브레기씨는 여전히 교감 선생님직과 주말 항공사 승무원을 겸직하면서 또 하나의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됩니다. 북일리노이 대학(Northern Illinois University) 교육학 석사 과정에 입학해서 대학원생이 된 브레기씨는 교감선생님,승무원,대학원생이라는 세 가지 일을 동시에 해내는 대단한 의지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브레기씨는 여기에 그치는 않고 교장선생님이 된 후에는 석사학위를 받고 다시 박사과정에 입학해서 현재는 과정을 수료하고 논문준비중이라고 합니다. 보통은 직장을 다니면서 대학이나 대학원을 다니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인데 브레기씨는 두가지 직업을 가지고 일을 하면서도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학부,석사,박사 과정을 하나씩 차근차근 마쳤다니 가히 인간승리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작은 시골도시 고등 학교의 교장선생님이라고 해서 결코 한가하게 대학원을 다닐 수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다른 대다수의 미국 고등학교가 그렇듯이 학생이 교내에서 마리화나를 팔다 검거되기도 하고 장난감 권총(Paintball gun)을 가지고 학교에 온 학생을 신고하는 바람에 경찰이 출동해서 학교가 폐쇄되는 소동을 겪는 등의 늘상 있는 자질 구래한 골치 아픈 일들이 브레기씨를 힘들게 했습니다. 하지만 브레기씨는 이런 일들에 굴하지 않고 학교 교장 선생님으로서 직분을 잘 수행해 나가면서 동시에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지금도 주말에는 국제선 승무원으로 21년째 세계를 누비고 있습니다.

이 분의 꿈은  일리노이주의 교육위원이 되서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줄 수 있는 좋은 교육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합니다. 주 교육위원이 되지 않더라도 지금까지 세상을 향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열정적으로 살아온 이 분의 모습 만으로도  학생들에게 충분한 귀감이 될 것 같습니다. 어쩌면 우리들이 본받아야 할 인물들은 위인전 안에 하늘만큼이나 높이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렇게 생활속에 우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열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분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가끔 사는 일이 팍팍하고 힘들때 이렇게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만들어가는 대단한 의지의 사람들을 보며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사람들을 보면 지금 내가 처한 지금 현실이 꿈을 포기해야 할 만큼 그렇게 비관적이지는 않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먼지 쌓인 책장의 곰팡이 냄새나는 위인들보다 같은 시대를 살고 있는 이런 분들이 더 생생한 삶의 의지를 북돋아 주는 것 같습니다.


덧붙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브레기씨의 답장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짜잔형 주말에만 일할 수 있도록 배려해 준 항공사가 참 좋네요...
    노력도 노력이지만 주변 여건이 사뭇 다른듯하여 부럽기도 합니다.
    2008.03.27 20:0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주말 근무를 허락한 항공사의 배려도 예사롭지 않지만 제가 높이 사고 싶은 것은 자신의 꿈을 이루려고 노력하는 이분의 모습이었습니다. 이런 분들은 정말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만들어 가는 분들인것 같습니다. 2008.03.28 13:46
  • 프로필사진 BlogIcon 시리니 환경이 뒷받침되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지만 역시 의지의 인물인 것 같습니다.
    대단합니다... ^^;
    2008.03.27 20:37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제일 처음 이분 이야기를 접하고 든 생각은 그럼 가족은?? 이란 생각이었습니다. 2008.03.28 13:48
  • 프로필사진 BlogIcon 기차니스트 멋진데요^^

    저는 집이 공항화 되어있는 어떤 스타를 떠올리더군요;;

    근데, 이벌레는 왜 안 잡히는거야ㅋㅋㅋ
    2008.03.27 21:50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벌레가 안 잡히나요? 댓글 쓰려고 마우스가 가까이 가면 윙~하고 날아가라고 시켰는데...다시 훈련시키도록 하겠습니다. 2008.03.28 13:49
  • 프로필사진 BlogIcon 재준씨 윗분들 말씀처럼 어느정도 환경이 뒷받침이 되었겠지만 그래도 저렇게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하고 자기 계발을 해낸 주인공의 의지가 대단하다는 생각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2008.03.28 07:2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이 분 이야기를 듣고 개인적으로 이메일을 보냈는데 아직 답장을 안 해주시는군요. 제가 대단하다고 여기는 부분도 바로 자기 개발을 위해 일반인들은 쉽게 해 내지 못할 것 같은 일들을 해 내는 것이었습니다. 2008.03.28 13:50
  • 프로필사진 BlogIcon foog 저도 이런 사람 본받아서 사람답게 살아야 할텐데 말이죠 2008.03.28 17:19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평소 foog님이 올리시는 글을 보며 지금까지 쌓아오신 범상치 않은 연륜의 비범함에 감탄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말씀하시다니요...전혀~ 어울리지 않으십니다. :) 2008.03.29 12:20
  • 프로필사진 BlogIcon 승객1 마이클 브레기 선생님의 존재 자체가 바로 교육이 되고 있는 그 학교의 학생들과 부모님들이 부럽네요.

    지난 주 학부모간담회를 다녀왔는데 선생님께서 아이들이 왜 공부하는지를 모르고 있다고 걱정을 많이 하시더군요. 선생님 말씀에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아이들의 생각을 알아보기 위해 다양한 질문을 주고 자기 소개서를 쓰게 했는데 여러가지 질문중 왜 공부하는지 3가지 이유를 써야하는 데 3가지를 다 채우는 학생이 많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뚜렷한 목적을 가진 학생들이 많지 않았다고 합니다.

    지금의 한국 교육의 현실이라는 생각에 저 자신도 많이 반성합니다. 학교와 가정을 잇는 참다운 교육이 많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걱정은 많지만 제 아들의 학교 교장선생님께서도 매일 아침 학교 교문 앞에서 모든 아이들을 반갑게 맞아 주시는 훌륭한 선생님이시고, 아이들을 잘 아시기 위해 노력하시는 아들의 이번 담임선생님을 뵙고 희망을 잃지 않으렵니다. 이 분들의 노고에 감사하며, 더 많이 노력하는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해갈것입니다.
    2008.03.30 01:46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선생님의 이런 열정적인 모습은 학생들에게 스스로 동기부여를 해 주는 모범이 될 것 같습니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학교 교육에 문제가 많지만 말씀하신 선생님처럼 교육에 열정을 쏟으시는 분들 또한 많으시기 때문에 유지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008.03.30 12:4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리나 너무 멋지네요 ;ㅅ; 저런분이 우리나라 교육계에서 활동해주신다면... 2008.04.01 15:39
  • 프로필사진 BlogIcon Ikarus 한국에도 브레기씨처럼 훌륭하신 선생님들이 많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는 한국 교육은 선생님들의 문제보다는 학생들을 무한 경쟁으로 몰고가는 교육 정책의 문제가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2008.04.01 16:3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핑키 뉴스에는 주로 나쁜샘들만 나오지..
    알고보면 좋은분 더 많아여 정말루
    2008.04.01 19:14
  • 프로필사진 교장선생님 이메일 적을때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말을 많이 적으시네요..
    아무래도 세상을 볼때 감동적으로 아름답게 보시는듯..
    아무튼 이런분이 많았으면 좋겠네요...좋은 분 보고 갑니다.
    2008.04.26 04:1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