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참 오랫만이다.

이제는 아스라히 희미해져 버린  첫 사랑의 기억처럼 언제 그렇게 열렬히 블로그에 매달렸던가, 내가 쓴 것 같지 않은 낯선 블로그의 글들이 어색하기만 하다.


전주 한옥 마을


가끔은 와 볼 수 있을까?

글쎄... 그래도 너무 무심했지. 그래도 한때는 그렇게 열심이었는데.

그렇지...

그래 또 볼 날을 기다릴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Ikarus